First way
김웅태 CDF-I, GCDF, Supervisor
내가 이 길을 선택했을 때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였다. 지금도 그 소리는 변함 없다.
은퇴자를 위한 응원2024-01-28
 

은퇴는 직업생활을 넘어 삶의 모든 국면에 영향을 준다. 직업이 삶 전반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으며 사회적으로도 많은 영역과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이다.

 

은퇴는 무엇보다도 수입 상실이나 축소를 가져오며, 사회적 역할의 축소, 관계의 단절, 성장과 기여할 수 있는 기회의 소멸 등과 같이 쉽게 가늠하기 어려운 다양한 상실 위기를 동시에 촉발한다. 결과적으로 은퇴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비자발적 은퇴는 대처하기 쉽지 않은 삶을 예고한다.

 

일반적으로 은퇴에 대한 인식이 - 비록 ‘시원 섭섭하다’고 말할지라도 - 부정적인 이유는 과도한 염려 때문이다. 모든 삶을 획일적이거나 평균 관점에서 보는 것은 금물이지만, 우리 사회에 만연한 ‘인생에서의3대 염려(빈곤, 건강, 고독)’가 대부분의 사람에게 재앙이 될 가능성은 염려하는 만큼 높지 않다. 앞 선 세대의 은퇴 후 삶이 반복적으로 재현될 가능성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은퇴는 각자가 갖고 있는 생애자산(부, 재능, 경험, 건강, 시간 외) 가운데 ‘시간 자산’을 급격히 늘리는 기회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제한된 용도를 위해 사용했던 시간을 ‘가능성’과 ‘기대 충족’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

 

연령에 따른 차별, 생산성 저하, 문화적 차이 등이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장애라는 점을 부인할 수 없지만, 매우 귀중한 자산인 축적한 경험, 지혜, 그리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풍부한 시간을 고려하면 은퇴 후에 오히려 풍요로울 수 있는 가능성이 매우 높다.

 

모든 사람이 은퇴 후에 풍요로운 삶을 누리지는 못한다. 지금까지 성취하고 축적한 것이 미래의 삶에 영향을 주겠지만 절대적이지 않다. 또한 “무엇을 하기에 늦은 시기는 없다”는 사실은 여전히 잘 작동하고 있다.

 

지난 수 십년 동안 우리는 사회적 필요에 개인의 삶을 맞추는 방식으로 살아왔다. 그러나 다양화, 다극화 사회가 한층 가속되는 현재 상황에서는 이러한 방식의 효과성이 빠르게 낮아지고 있으며, 크든 작든 사회적 필요가 아닌 개인의 필요에 따라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이 덕목인 시대를 살고 있다. 일의 세계가 만든 시계를 버리고 자신의 시계에 세상을 맞추려는 노력과 함께 사실과 증거에 기반한 판단력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은퇴 이후에 맞이할 길고 긴 시간은 개인이 보유한 가장 큰 자산이다. 자신의 핵심 가치를 토대로 이 풍요로운 자산을 마음껏 활용하기를 응원한다.

 글쓴이
서울 노원구 광운로 53, 3층 (303호)   Tel. 02.592.3307  |  Fax. 02.924.3307
COPYRIGHT CBSC CONSULTING ALL RIGHTS RESERVED.